"술 그만 마시자"는 동료선원 말에 격분…흉기 휘두른 30대
"술 그만 마시자"는 동료선원 말에 격분…흉기 휘두른 30대
  • 전라도뉴스
  • 승인 2019.05.20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목포해양경찰서 청사 전경. 2018.8.1/뉴스1 © News1


(목포/전라도뉴스) 목포해양경찰서는 20일 술을 그만 마시라는 동료의 말에 격분해 주먹으로 얼굴을 수차례 때리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특수협박)으로 A씨(35)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10시30분쯤 전남 신안군 임자면 해상에서 조업을 마친 후 동료선원 B씨(40), C씨(48)와 술을 마시던 중 "내일도 작업에 나서야 하니 술을 그만 먹자"는 B씨의 말에 격분해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왜 술을 못 먹게 하느냐"며 B씨 얼굴을 주먹으로 수차례 가격하고, 선수 갑판에 있는 작업용 흉기를 들고 C씨 등을 위협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범행으로 B씨가 얼굴을 구타 당했지만 흉기로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이날 조업을 마친 후 B씨 등과 소주 1병을 나눠 마신 상태서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다른 선원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