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고 2천톤급 유조선 운항…여수해경, 선장 적발
술 마시고 2천톤급 유조선 운항…여수해경, 선장 적발
  • 전라도뉴스
  • 승인 2019.05.2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측정을 위해 유조선에 접근한 경비함정.(여수해경 제공)/뉴스1 © News1


(여수/전라도뉴스) 뉴스1 지정운 // 여수해양경찰서는 술을 마신 채 2000톤급 석유제품운반선을 운항한 선장 A씨(59)를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10시20분쯤 전남 여수시 오동도 남동쪽 6.8㎞ 해상에서 술을 마시고 석유제품운반선 S호(2163톤·승선원 14명)를 운항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출항 전 선내 식당에서 선원 4명과 소주 4병을 마시고 이날 오후 10시쯤 여수 만성리 묘박지에서 일본 타고노아라항으로 이동하기 위해 출항, 약 11㎞를 이동했다.

해경은 여수 오동도 앞 해상에서 S호를 정선시키고 선장과 선원들의 음주 측정을 실시한 결과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84%로 확인됐다.

술을 마시고 5톤 이상의 선박을 운항하다 적발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고 5톤 미만은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음주운항에 따른 행정처분으로는 1차 음주 적발시 해기사 면허정지 3개월, 2차 적발시 1년 면허정지, 3차 적발시에는 면허가 취소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