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에 불만 윗층 현관문 앞에 불 지른 40대
층간소음에 불만 윗층 현관문 앞에 불 지른 40대
  • 전라도뉴스
  • 승인 2019.06.07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광주=뉴스1) 광주 북부경찰서는 7일 아파트 자신의 집 위층 현관문 앞에 불을 질렀다 미수에 그친 혐의(방화미수)로 최모씨(45)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최씨는 지난 5일 오후 6시쯤 광주 북구 한 아파트 A씨(68)의 집 현관문 앞에서 휴대용 버너 위에 선풍기를 올린 뒤 가스 불을 켠 혐의를 받고 있다.

가스 불로 선풍기 바닥부분만 조금 타고 불은 번지지 않았다.

조사결과 최씨는 A씨의 아래층에 살면서 평소 층간소음으로 불만을 품고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최씨는 경찰조사에서 "술을 마시고 홧김에 불을 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