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농협RPC 대표이사·직원, 쌀 수십톤 빼돌렸다 적발
강진 농협RPC 대표이사·직원, 쌀 수십톤 빼돌렸다 적발
  • 전라도뉴스
  • 승인 2021.01.06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 RPC(미곡종합처리장) © News1


(강진=뉴스1) 전남 강진군 농협 RPC(미곡종합처리장)가 재고쌀 수십 톤을 몰래 빼돌렸다가 적발됐다.

더구나 최근 강진군 농협 RPC 직원 한 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까지 발생해 어수선한 분위기다.

6일 농협 전남지역본부와 강진 지역농협 등에 따르면 강진군 통합RPC 대표이사 A씨와 마케팅 담당 직원 B씨가 지난해 8월 RPC에 보관 중인 재고쌀(현미) 27톤을 민간업체에 팔아 판매대금을 임의대로 사용한 것이 자체 감사에서 드러났다.

강진 통합RPC는 5개 지역조합이 출자해 설립한 법인으로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되자, A씨와 B씨의 횡령여부 등을 따지기 위해 농협중앙회에 감사를 의뢰했다.

또한 강진 통합RPC는 지난해 11월 이들에 대해 업무중지 처분을 내렸고, 7일 이사회 등을 통해 대표이사 해임 건을 처리할 계획이다.

이들은 농협중앙회 감사에서 마케팅 비용 마련을 위해 쌀 27톤을 손실처리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마련된 5000만원은 쌀 매입업체 2곳에 장려금 명목으로 각각 1000만원과 2000만원을 지급했고, 나머지 2000만원은 보관하고 있었다.

이번 재고쌀 횡령과는 직접 연관은 없으나 최근 강진 통합RPC의 40대 직원 한 명이 숨져 내부가 동요하는 모습이다.

이 직원은 업무가중과 스트레스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농협 관계자는 "횡령사건 발생 이후 판매대금이 모두 회수돼 RPC에는 손실이 없는 상태"라며 "중앙회 감사가 2월까지 예정돼 있어 감사 결과가 나와 봐야 정확한 사건 내용을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